로그인 서비스예약 고객센터
부모마음
부모마음 베이비시터 서비스 여성소비자대상 수상
부모마음 홈페이지를 시작페이지로 설정

탑 네비게이션 영역

  • 교육프로그램소개
  • 전체교육과정
  • 시터교육정보실
  • 강사진소개
  • 교육협력기관소개
  • 교육후기
시터교육정보실
HOME > 교육센터 > 시터교육정보실

장난감 도서관 100% 활용법

분류 : 놀이교육
아가들을 사랑하시는 시터님
혹~~ 아기가 더 즐겁고 행복한 시간을 보내기 위해 아기네 집에 있는 장난감 외에 다른 장난감이 필요하다고 느끼시면 한번 아래 내용 참고 하시거나 엄마께 알려드리면 도움이 될 것 같아요

**장난감 도서관 100% 활용법**

자유놀이실 무료 이용,,인기 장난감은 예약 찜!

주부 김영남(27·서울 중구)씨는 3개월 전부터 아들 최정재(10개월)군에게 아기체육관·원목 교구 등 고가의 장난감을 비용걱정 없이 마음껏 안겨준다. 장난감 도서관을 알게 된 덕분이다. 김씨는 “엄마만 부지런하면 아이에게 유명브랜드의 고급 장난감을 일주일 간격으로 바꿔줄 수 있다”며 “1만원 회비만 내면 자유롭게 이용이 가능해 거의 무료나 다름없다”고 말했다.

**연회비 1만원으로 5천여점 빌려

지난 3일 서울시 중구 을지로입구역사안에 위치한 녹색장난감도서관. 벽면 전체를 둘러싼 선반마다 각종 장난감이 가득 차 있다. 선반엔 역할놀이·퍼즐놀이·음률놀이 처럼 영역별로 하나하나 이름표가 붙어 종류별 고른 선택을 돕는다. 가짓수도 풍성하다. 자동차 한 종류만해도 소형·중형·대형차는 물론 목재·미니카·특수기능차까지 구분돼 진열돼 있다.

엄마와 함께 방문한 김채원(15개월)양이 익숙한 듯 주위를 살피다 헝겊으로 만든 고리끼우기 장난감을 덥석 집는다. 엄마 이원영(30·서울 은평구)씨가 “마음에 들어?”라고 물어보자 방긋 웃는다. 이씨는 “일주일에 한번씩 아이와 함께 들러 2가지 장난감을 대여한다”며 “매주 새로운 장난감을 다양하게 가지고 놀면서 아이의 오감발달이 빨라지는 느낌”이라고 말했다.

2001년 12월에 설립된 녹색장난감도서관은 182㎡규모에 5550여점의 장난감을 보유하고 있다. 이곳 한 곳에서만 총 1만 2000여 명의 회원이 등록해 이용하고 있다. 대여건수가 월 4000회가 넘어 인기장난감을 미리 예약하려는 쟁탈전도 치열하다. 서울시 보육정보센터 유성희 사회복지사는 “장난감도서관은 서울 전역에 구(區) 마다 1곳 이상이 있고 해당 지역 거주자면 누구나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며 “장난감 대여 뿐 아니라 다양한 양육지원 프로그램과 자유놀이실도 운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녹색장난감도서에서는 매주 수요일엔 아기 마사지 프로그램을, 목요일엔 동화구연과 부모상담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도서관 내자유놀이실에는 가정에서 공간·비용 문제로 선뜻 구입하기 어려운 대형미끄럼틀과 주방놀이 기구·어린이용 미니집까지 갖추고 있어 인기가 높다.

**살균소독 관리·택배 배달 서비스도

이용방법은 간단하다. 신분증과 주민등록등본을 가지고 가까운 장난감도서관을 방문한다. 회원가입서를 작성하고 1만원의 연회비를 제출하면 바로 대여가 가능하다. 장난감은 준회원이 10일(2점이내), 정회원은 14일(3점이내) 동안 대여할 수 있으며 7일간 연장도 가능하다. 준회원을 반드시 거쳐야 정회원에 가입할 수있다. 준회원이 8회 이상 연체나 파손없이 장난감을 반납하면 정회원이 될 수 있다. 정회원은 훨씬 혜택이 많다. 조혜경(32·서울 강북구)씨는 “장난감 대여기간도 준회원보다 더 길고, 준회원과 달리 원하는 장난감을 인터넷으로 예약할 수 있어 인기 장남감을 더 쉽게 빌릴 수 있다”며 “잘 갖고 노는 장난감은 직접 구매할 때 참고하기도 한다”고 말했다.

택배배달 서비스도 정회원에게만 주어지는 혜택 중 하나다. 워킹맘과 교통이 불편한 지역에 사는 엄마들에게 유용하다. 3살 자녀를 둔직장인 임수연(33·서울 중구)씨는 “직장 때문에 대여와 반납이 힘든데, 인터넷으로 예약 후 왕복택배비만 부담하면 이용할 수 있어 좋다”며 “커다란 농구대 장난감도 3500원만 부담하면 집까지 배달해준다”고 말했다.

장난감 소독·관리는 철저하다. 도서관 입구에 위치한 장난감 소독관리실은 방문한 엄마들이 볼 수 있도록 투명창으로 돼 있다. 자원봉사 인력이 상주하며 반납된 장난감을 하나하나 확인하고 소독작업을 거쳐 살균된 비닐팩에 포장한다. 제균티슈·스팀·자외선 소독의 3단계가 기본이다. 김순한 운영요원은 “패브릭 소재는 스팀·자외선소독, 미니카 같은 플라스틱 소재는 제균처리 후 스팀·자외선 소독을 거친다”며 “이제껏 이곳의 장난감을 이용하고 신종플루에 감염된 사례는 한 건도 보고된 바 없다”고 말했다.

[사진설명]녹색장난감도서관을 방문한 김채원양이 엄마 이원영씨와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조인스] (0)2009.11.16 15:06 입력 <이지은 기자 ichthys@joongang.co.kr / 사진=황정옥 기자 >

중앙일보에서 퍼옴

부모마음 회사소개 부모마음 회원가입 제휴안내안내 및 신청 지점개설 안내 고객센터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무단수집거부

클릭하시면 이니시스 결제시스템의 유효성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